Mask performance_2017 (SOMA Museum)

돼지의 위로, 파트타임 아티스트, 황금알을 낳는 수탉_
​뮤지엄 버스킹, 소마미술관(2017. 5. 12~28)

 

2017년 뮤지엄 버스킹 전시에 참여하여 몇 개의 퍼포먼스를 준비하였다.

'돼지의 위로'는 관객과 1:1로 상담을 하는 퍼포먼스이며, 관계 맺기와 형식이라는 시스템에 대해 객관적으로 다루고자 하였다. 전시기간 중 6일 동안 실행하였으며 약 40여명의 상담을 받았다.

'황금알을 낳는 수탉'은 설치작업인 파트타임 아티스트의 연계로서 실험적인 시도라 생각하고 있다.

Pig's consolation_counseling, part-time artist, The Cock lays golden eggs _ Museum Busking, Soma Museum of Art (May 12-28, 2017)

 

In 2017, I participated in the Museum Bus King exhibition at the Soma Museum of Art and performed several performances.

'Pig's consolation_counseling' is a performance of 1: 1 consultation with the audience, aiming to objectively deal with the system of relationship and form. It was held for 6 days during the exhibition and about 40 people were consulted. The 'The Cock lays golden eggs' developed from the installation work 'Part Time Artist' and I think this is an experimental attempt.

돼지의 위로는 작가가 돼지 마스크를 쓰고 관객의 고민을 들어주는 퍼포먼스이다. 이 때 작가는 관객이 하는 말에 절대 답변을 하지 않는다. 그저 약간의 몸짓 정도만 표현할 뿐, 어떠한 리액션도 하지 않으며 고민을 들어줄 뿐이다.

관객의 대화가 끝나거나, 혹은 10분이 지나 타이머가 울리면 작가는 관객의 이름이 인쇄된 상장을 만들어, 관객에게 수여한다.

the artist wears a pig mask and listens to the story of the audience. the artist never answers the audience. It just expresses a little bit of gesture, does not react any more.
When the conversation of the audience ends or the timer rings after 10 minutes, the artist makes a printed certificate of award with the name of the audience and presents it to the audience.

The Part time Artist

파트타임 아티스트

Resumes of real job seekers,

Istallation, 2017

Performance film_
the Cock lays golden eggs

황금알을 낳는 수탉  (00:19:00)

Performance film, 2017

language is S.Korean

황금알을 낳는 수탉의 경우, ‘파트타임 아티스트'라는 실제 구직자들의 이력서를 바탕으로 제작한 설치작업에서 연계되는 일종의 실험극으로서 3일동안 3개의 이야기를 선보였다.

 

#1. 수탉은 실제 이력서들을 바탕으로 면접을 본다.

#2. 수탉은 오직 케이지 안에서만 황금알을 만들 수 있다.

#3. 수탉의 황금알은 어떤 가치를 가지고 있는가.

 

2017년 5월 소마미술관에서 한 퍼포먼스의 일부이며, 좀 더 확장시켜 공개할 준비를 하고 있음.

It is part of a performance at the Soma Art Museum in May 2017 and is getting ready to expand.

©  by  O Jongwon (OH Jongwon),  +82 10 3309 1124,  ordelust@gmail.com
 

  • Twitter Clean
  • Flickr Cl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