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f introduce

About the last work _ 2017

2017년 말, 우연히 마주친 어떤 작가의 '마지막 작업'이라는 영상을 본 후 제작한 영상. 어느정도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에게 '마지막'이라는 것이 가지는 감정을 개인적인 시선에서 서술하였다.

By the end of 2017, I happened to see a video 'the last work'. My personal point of view was to describe the feelings of the 'last' to the artist who is doing some activity.

A self introduce video (00:03:40)

languge by S.Korean

single channel video

1/1
What kind of Artist I am? _ 2014

 

2014년 12월 마지막 주 나는 페이스북을 통하여 내 주변이들에게 내가 어떤 작가인지 물어보았다. 생각보다 저조한 참여율로 내가 이런 작가라고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December 2014, I asked to my SNS friends about think about my artistic identity. The participation rate was lower than expected. (maybe 3% of my all friends.)

        
A self introduce video _ 2013

 

이 인터뷰 영상은 아르코 창작센터에서 '모방의 방' 작업을 할 당시 스스로 인터뷰를 한 것이다. 미국의 유명 다큐멘터리인 아트21이란 영상을 패러디 하였다.

 

This interview video made in Arko Creative support center by myself. At this time, I was making 'the room of mimic'. I was a parody by Art21, a American documentary film.

 

A self introduce video (00:03:00)

languge by S.Korean

single channel video

©  by  O Jongwon (OH Jongwon),  +82 10 3309 1124,  ordelust@gmail.com
 

  • Twitter Clean
  • Flickr Clean